한국문화초대석 코너 News

  • Home   >   참여와 나눔   >   한국문화초대석 코너
실시간 상담
카카오톡 상담 click
top
한국문화연수원은 전란과 재난을 피한다는 십승지(十勝地) 위에 설립된 최적의 힐링연수원입니다.
숲과 하천이 태극의 모습으로 만나는 한국문화연수원에서 숲이 주는 생명과 건강한 밥상 그리고 오랜 인류전통의 통찰의 지혜를 만나보시기 바랍니다.
 
무형문화재의 으뜸, 연등회 소개
2021-06-02 14:47:40   조회:113회

 

대한민국의 연등회가 유네스코 무형유산으로 등재됐다.2020년 12월

16일 오후(파리 현지시간) 화상회의로 개최된 제15차 유네스코 무형유산보호협약 정부간위원회에서 대한민국의 `연등회`를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에 등재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유네스코 무형유산위원회는 `연등회`가

△시대를 지나며 바뀌어 온 포용성으로 국적, 인종, 종교, 장애의 경계를 넘어 문화적 다양성을 보여주는 점,

 △사회적 경계를 일시적으로 허물고 기쁨을 나누고 위기를 극복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수행한다는 점 등을 평가했다.

 

특히, 우리의 `연등회` 등재신청서를 무형유산의 중요성에 대한 가시성과 인식을 제고하는 모범사례로 높이 평가했다.이번 `연등회`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는 외교부와 문화재청, 연등회 보존위원회가 준비 과정에서부터 협력해 이루어낸 성과다.

한국은 올해 유네스코 무형유산위원국 당선에 이어 무형유산 분야에서 우리나라의 영향력과 위상을 제고하는데 기여했다. 

우리나라는 총 21건의 인류무형문화유산을 보유하게 됐으며, 앞으로도 정부는 우수한 전통문화를 국제사회에 널리 알리고 유네스코 무형유산보호협약에 따라 문화다양성과 인류 창의성 증진에 기여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다. 

 

연등회는 대한민국 전역에서 개최된다.
부처님 오신 날(음력 4월 초파일)이 가까워오면 전국에 다채로운 연등이 밝혀진다.
본래 부처님 오신 날을 기념하기 위한 종교의식이었으나 현재 연등회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국가적인 봄철 축제이다. 거리에는 다채로운 연등이 내걸리고, 사람들은 각자 만든 연등을 들고 축하 행렬을 위해 모여든다.
 

         매년 열리는 축제는 부처님의 탄생을 기념하는 관불의식으로 시작된다.
         그 다음에는 연등을 든 사람들의 행진이 이어지며, 행진 뒤에는 참여자들이 모여 회향 한마당이 열린다. 참여자들은 스스로 만든 연등을 들고 자신들과 가족, 그리고 이웃과 나라 전체의 안녕과 행복을 기원한다.

 

 

또한 연등을 밝히는 것은 개인, 공동체, 그리고 사회 전체를 부처의 지혜로 밝히는 것을 상징한다. 연등회와 관련된 지식과 기술은 주로 불교 사찰과 공동체를 통해 전승되는데, 연등회 보존위원회가 교육과정의 운영을 통해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

연등회는 사회적 경계를 일시적으로 허무는 행복한 시간이다. 사회적으로 어려움이 있을 때에는 연등회가 사회를 단합하고 위기를 극복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수행한다.

우리 무형유산 현황 ▲종묘 제례악(2001) ▲판소리(2003) ▲강릉 단오제(2005) ▲강강술래 ▲남사당놀이 ▲영산재 ▲제주칠머리당영등굿 ▲처용무(2009) ▲가곡 ▲대목장 ▲매사냥(2010) ▲택견 ▲줄타기 ▲한산모시짜기(2011)

▲아리랑(2012) ▲김장문화(2013) ▲농악(2014) ▲줄다리기(2015) ▲제주해녀문화(2016) ▲씨름(남북공동, 2018) ▲연등회(2020) 등이다

 

 

‘마음과 세상을 밝히는 연등회’ 특별전이 7월 23일까지 서울 종로구 불교중앙박물관 전시실에서 열린다.

연등회보존위원회, 불교중앙박물관, 국립무형유산원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연등회 특별전은 지난해 12월 연등회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시점에 맞춰

개최했던 국립무형유산원의 ‘천 갈래의 빛, 연등회燃燈會’ 특별전에 이은 전시로 부처님오신날을 기념해 다시 열렸다. 



 


 

이번 특별전은 총 3개 영역으로 구성됐다.

 

제1전시실에서는 국가무형문화재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연등회의 가치를 되짚어본다. 연등행렬의 연원과 현대 연등행렬의 구성은 선두위장을 중심으로 전시된다. 현대 연등행렬의 선두위장은 고려시대 궁궐에서 봉은사를 왕복하는 어가행렬을 전형으로 한다.

이러한 연등행렬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것은 물론, 행렬에 동참하는 기분을 느낄 수 있도록 애니메이션 영상으로 실감나는 전시를 마련했다. 또한 전통등을 재현한 크고 작은 등을 전시해 행렬에 등장하는 다양한 전통등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다.

 

제2전시실은 연등회의 역사와 문화 그리고 등 제작 과정으로 구성됐다. 연등회의 기원을 경전에 근거해 살펴보고 빈녀일등 설화를 영상으로 전시한다. 또한 통일신라와 고려, 조선을 거치면서 이어져 온 연등회의 문화를 문헌과 회화를 같이 전시해 이해도를 높인다.

연등회는 고려시대부터 궁궐에서 향읍에까지 전국 방방곡곡에서 설행됐는데, 이를 실체적으로 보여주고자 평양, 한성(서울), 안동, 전주 등 내륙에서부터 제주도에 이르기까지 전국에서 설행된 연등회를 살펴볼 수 있도록 했다. 동시에 연등회에서 설행된 놀이문화를 엿볼 수 있는 그림과 사진을 마련했다. 

 

제3전시실은 함께하는 연등회로 남녀노소, 내·외국인 등 참가자 모두가 하나가 되는 영상과 사진 그리고 공모전으로 구성했다. 특히 ‘감동과 역사의 연등회 사진·자료 공모전’은 현대 연등회를 함께 한 이들의 초파일사진, 연등행렬 등 개인적으로 가지고 있는 자료를 같이 향유할 수 있도록 각종 자료를 찾는 이벤트로 준비했다.

연등보존위원회는 “특별전으로 코로나19에 지친 일상을 위로하고 올해 축소되어 진행되는 연등회의 아쉬움을 달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번 특별전은 연등회보존위원회(www.연등회.kr)와 불교중앙박물관(http://museum.buddhism.or.kr) 홈페이지를 통해 VR전시로도 만나볼 수 있다.


연등회는 현재 사월 초파일 부처님 탄생을 기념하고 축하하는 행사로 계승되었지만, 고려 시대에는 정월 대보름에 연등회를 열었다는 기록이 있다.

오늘날에는 사찰마다 행하는 불교 행사로서 관불(灌佛)과 법요식, 연등회의 백미인 연등 행렬, 대중이 참여하는 다양한 놀이마당으로 전개된다.

은 번뇌와 무지를 부처님의 지혜로 밝게 비추는 것을 상징한다. 연등회는 진리의 빛으로 세상을 비춰 차별없고 풍요로운 세상을 기원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또 경계를 넘어 누구나 참여하는 우리의 문화 행사로 발전했다.

삼국사기에는 신라 경문왕 6년(866년), 진성여왕 4년(890년)에 `황룡사에 가서 연등을 보았다`는 기록이 현재 전해진다.

2021년 5월 27일 연등회 박람회를 다녀와서 그 감동을 옮겨옮니다. 박상희 연등보존회 국장님 감사합니다.

 

연등1.jpg

 

연등2.jpg

 

연등3.jpg

 

연등4.jpg

                  
  • 운영자
  • 연등회 행사 는 BTN TV에서 다시 보기 할 수 있습니다.
  • 2021-06-02 15:09:32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
18 둥글고 순박한 한국미의 극치 !! 달항아리!! 운영자 27 2021-07-13
17 무형문화재의 으뜸, 연등회 소개 [1] 운영자 113 2021-06-02
16 코로나19를 이겨내는 다양한 명상법 (불교상담가에게 듣는다) [1] 운영자 177 2021-05-01
15 국선도 이야기 운영자 221 2021-04-06
14 마음의 건강 - 명상호흡법 " 숨 " 바로보기 운영자 275 2021-02-17
13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 - 참선 법문 (수불스님) [1] 운영자 335 2021-01-06
12 "빈자리" - 한국문화연수원의 비움의 미학 앞에 by 나태주 시인 운영자 317 2020-12-17
11 사과에 영혼을 담는다 2_화가 이광복 운영자 2606 2018-12-04
10 사과에 영혼을 담는다 1_ 화가 이광복 운영자 2764 2018-12-04
9 천둥과 번개를 빚는다 _도예가 윤정훈 운영자 2351 2018-09-06
[1] [2]